철우회 Home 열린마당 회원작품방

회원작품방   ㅣ 회원과 함께하는 따뜻한 철우회

게시글 검색
허공
미산 조회수:485 220.74.115.184
2017-09-23 12:38:12

허공/미산윤의섭

 

청산의 푸르름은 예나 변함 없고
대하의 깊은 물은 오늘도 흐르는데

 

청춘은 아득히 추억으로 흘렀고
못다한 인생의 아시움만 남았네

 

첫사랑 아득히

그러나 찬란한 기억들

잊을 수 없는 허공에 메아리만 울리네.

 

 

댓글[0]

열기 닫기

top